​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 '2021 ~2022 대한민국 관광 100선'에 카멜리아 힐 선정 

 

제주 카멜리아힐과 대구 수성못,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 등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관광지 100선에 새로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21~2022 한국관광 100선'을 선정해 28일 발표했다. '한국관광 100선'은 한국인은 물론 한국을 찾는 외국인들이 꼭 가볼 만한 대표 관광지 100곳을 2년에 한 번씩 선정하는 사업이다,

2013년 첫 선정 이후 경복궁 등 서울 5대 고궁, 수원 화성, 설악산 국립공원, 안동 하회마을, 순천만 습지, 제주 올레길 등 19곳은 이번까지 5회 연속 뽑혔다.  이번에 처음 선정된 관광지는 29곳으로 제주 카멜리아힐과 대구 수성못,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 인천 개항장 문화지구와 차이나타운, 세종 호수공원 일원, 부산 흰여울 문화마을, 경남 합천 황매산군립공원 등이다.

동백 수목원으로 유명한 제주 카멜리아힐은 6만여평 부지에 80개국의 동백나무 6천여 그루가 심어져 있다. 부산 흰여울 문화마을은 한국전쟁 이후 바닷가 절벽 위에 조성된 소박한 마을로, 노무현 전 대통령과 1981년 발생한 부림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 '변호인'의 촬영지로 유명하다.

자세한 정보는 한국관광공사 누리집 '대한민국 구석구석'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nocutnews.co.kr/news/5490539

카멜리아힐 21 동백 특별전시 ' 세상의 모든 동백' 오픈.

2021. 2. 13일 부터 카멜리아 힐 일원. 

카멜리아 힐에서 세상의 모든 동백을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전시가 열린다. 40년동안 카멜리아 힐 설립자가 수집하고 가꾸고 키운  세상의 동백이 카멜리아 힐 수목원 내에 3개의 전시관에 전시 된다. 제주, 한국,  아시아, 유럽, 미주 등  세상의 모든 동백 이야기가 아름답게 펼쳐진다.